인사말

제4대 회장 취임 인사말




존경하는 회원여러분 반갑습니다.


저는 세계환단학회 회장으로서 한민족의 뿌리역사와 원형문화를 드러내고자 하는 시대적 소명을 안고 살아가고 있는 진정한 학자 여러분들과 함께 할 수 있게 되어 참으로 영광스럽게 생각합니다.


우선 천학비재(淺學菲才)의 처지에서 왜곡・말살된 대한의 뿌리역사를 드러내는 우리학회를 얼마나 잘 이끌고 갈지 두려움이 앞섭니다. 그러나 우리학회를 더욱 생산적인 학술단체로 발전시키기 위해 능력이 되는대로 최선을 다 하고자 합니다. 앞으로 숨겨진 환단역사의 전모를 환히 드러낼 수 있는 숨은 인재를 발굴하고 그들의 소중한 연구결과를 세상에 알리는 일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세계환단학회(世界桓檀學會)는


창립취지문에서 밝히고 있듯이 환단시대(桓檀時代)로 알려져 있는 환국-배달-고조선의 역사, 사상, 종교, 과학 및 문화에 대하여 연구를 수행하고, 그 결과를 발표하는 학술 교류의 장을 마련하기 위해서 2014년 6월 27일 창립되었습니다. 이 학회는 이러한 학술 활동을 통해 한민족의 역사 혼을 되찾기 위한 학문적 토대를 마련하게 하는데 목적을 두고 있습니다.


여러 회원님들께서 아시는 바와 같이, 『환단고기(桓檀古記)』라는 역사서는 왜곡되어 있는 우리의 환단시대 역사를 바로잡을 수 있게 도와주는 결정적인 자료입니다. 이 책에는 BCE 7197년에 건국된 환국(桓國), BCE 3898에 건국된 배달국(倍達國, 혹은 신시(神市), 또 BCE 2333년에 건국된 고조선(古朝鮮)의 역사를 비롯하여 북부여와 고구려, 대진(발해), 고려로 이어지는 한민족의 국통이 소상하게 드러나 있습니다.


이 책이 전하는 기록의 진실성은 20세기에 들어와 발견된 홍산문화의 유물을 비롯한 여러 고고학적 발견들과 천문 기록에 대한 과학적 사실 등으로도 검증되고 있습니다. 뿐만 아니라, 이 책은 상고시대 인류의 일상생활을 알아볼 수 있는 문화와 사상 및 종교에 대한 자세한 기록을 담고 있습니다. 이 책의 내용을 연구하여 환단시대의 역사를 복원해야 합니다. 


우리의 고대문화가 만주를 넘어 발해만을 중심으로 동북아의 넓은 지역에서 문화벨트를 형성했다는 증거에 대한 깊은 연구가 필요합니다. 예를 들면 옥(玉) 유물로 연결되는 6000여 년 전의 홍산문화나 그 전의 흥륭와문화 지역과, 같은 시기 우리 반도의 고대문화를 생각하면, 이 거대한 요서, 요동, 한반도 지역이 모두 우리의 환단시대 통할 영역으로 동질적인 문화권이었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이 문화권이 바로 우리 민족의 시원문화가 자리 잡고 있었음을 증명해 준다고 할 수 있습니다. 이러한 우리의 문화는 지속적으로 주변에 영향을 준 것으로 생각됩니다.



2014년 창립 이후


본 학회는 2014년 창립 이후 전임 회장님들(초대 박성수 교수님, 2대 이홍범 교수님, 3대 홍윤기 교수님)의 노력으로 지난 4년 동안  많은 발전을 이루었습니다. 특히 학술지 『世界桓檀學會誌』를 5권 1호까지 발행하였습니다. 그 동안 환단시대에 대하여 훌륭한 학자들의 귀중한 논문들이 많이 발표되었으며 이 시대 연구에 선구적 자료로 큰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본 학회 전임 회장님들과 임원들을 비롯하여 여러 회원님들의 부단한 노력의 덕이라고 생각합니다.


앞으로도 본 학회의 회원들은 환단시대의 시간적 역사를 연구하는 것은 물론, 『환단고기』에 적시되어 있는 종교, 문화, 과학, 일상생활 등에 관한 구체적인 사안들을 심도 있게 연구할 것입니다. 그렇게 하여 9천 여 년 역사 속에 녹아 있는 한민족의 진실된 면모를 우리가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할 것입니다.


이를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국내외에 폭넓은 연구 인력의 확보가 절실한 상황입니다. 특히 학문의 후속 세대 확대를 위해 많은 대학원생들이 우리 학회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필수적이라고 생각합니다. 이들이 학술대회에 부담 없이 참여할 수 있도록 적극 홍보하고 장려할 계획입니다.


우리 학술지 『世界桓檀學會誌』에는 이미 50여 편의 논문이 발표되었습니다. 논문의 주제는 정치, 경제, 사상, 종교, 언어, 사회, 문화, 과학 등 다양합니다. 이는 환단시대의 여러 가지 면모를 많은 학자들께서 매우 구체적으로 연구하여 얻어진 결과라고 생각합니다. 이와 같이 환단시대의 역사 내용을 충실히 밝혀내기 위해서는 정치 체제 뿐 아니라, 국가를 구성하는 모든 국면을 학제적(interdisciplinary) 방법으로 연구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즉, 여러 학문 분야들이 때로는 독립적으로 그리고 경우에 따라서는 공동으로 연구해야 한다는 말입니다. 인문사회과학과 과학기술의 여러 분야들이 통섭(consilience)의 차원에서 연구하여 결합하면 환단시대의 역사적 현상들이 종합적으로 조명될 수 있을 것입니다. 이렇게 하면 환국, 배달국, 고조선의 국가적 정치 체제라는 뼈대에 다양한 요소를 지니는 살이 결합되어, 우리 인체처럼 역동적인 역사가 드러날 것입니다. 우리 세계환단학회가 바로 이러한 일을 해야 할 막중한 임무를 부여받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나아갈 방향


이러한 연구가 활발해 질 수 있도록 전공분야에 관계없이 유능한 학자들을 회원으로 많이 초대해야 할 것입니다. 고고학자가 발굴해 낸 정체불명의 도자기가 있다고 합시다. 이것이 어떠한 기술로 만들어졌는지 알기 위해서는 도예공학자가 있어야 할 것이며, 칠해진 유약의 흔적이 있으면 그 성분을 알기 위해서 화학자가 있어야 할 것입니다. 뿐만 아니라 사용된 흙의 토질을 알기 위해서는 지질학자가 필요하고, 혹 그 도자기에 글자가 새겨져 있다면, 그 정체와 의미를 알아내기 위해서 언어학자와 서지학자가 필요하게 될 것입니다. 이들의 의견이 종합되면 이 도자기가 만들어진 시기와 장소를 고고학적으로 더 잘 확인할 수 있을 것입니다.


이처럼 환단시대의 역사를 복원하기 위해 세계환단학회는 서지학적 역사학자 이외에 다양한 학문 분야의 연구 인력이 있어야 하는 학술단체입니다. 따라서 모든 학문 분야 학자들을 회원으로 모실 수 있습니다. 이렇게 해야 우리 학회 학술지에 좋은 연구 논문들이 게재될 수 있을 것이며, 전임 학회장님들과 임원님들께서 이룩해 놓은 학회의 위상을 더욱 높이고 발전시킬 수 있으리라 믿습니다. 저는 훌륭하신 임원 선생님들을 모시고 열심히 노력하겠습니다. 그러나 무엇보다도 회원님들의 적극적인 참여가 학회의 생명이라고 굳게 믿습니다. 학회의 발전에 힘을 모아 함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항상 건강하시고 연구와 교육에 목적하는 성과를 많이 이루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2018년 5월 31일

 

세계환단학회장 이익환